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아나 내년 4월까지 고용 90% 유지…대한항공과 통합 이후는?

송고시간2020-11-17 06:13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조건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대한항공이 인수를 추진하는 아시아나항공은 내년 4월 초까지 고용 90%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지원받았기 때문인데 내년 상반기 대한항공과 통합 작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인력 구조조정 문제가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24일 기간산업안정기금 2천400억원을 지원받았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지난 9월 아시아나항공에 최대 2조4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산에 따른 유동성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였다.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조건에는 6개월간 최소 90% 이상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지원 약정일인 10월 7일부터 반년간 90% 이상 고용 유지 의무를 진다.

일단 내년 4월 초까지는 대규모 구조조정 문제에서 벗어난다는 얘기다.

문제는 고용 유지 시한이 끝나는 시점부터다.

내년 3월 말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을 위한 대한항공의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통합 작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노선과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많다.

미주·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중복된 장거리 노선은 일부 통폐합되고, 포화상태인 국내선과 단거리 노선도 조정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대규모 인력 조정도 뒤따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노동조합은 고용 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며 통합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 수는 각각 1만8천여명, 9천여명이다.

현재 두 항공사 모두 국내 직원의 70%가량이 휴직 중인 점을 고려하면 인수 이후 대규모 정리해고도 예상되는 시나리오다.

대한항공과 산업은행은 일단 인위적인 구조조정에 선을 긋고 있다.

최대현 산은 부행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양사의 연간 자연 감소 인원과 신규 사업 추진 등으로 소요되는 인력을 고려할 때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한진가에 확약을 받았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내년 4월까지 고용 90% 유지…대한항공과 통합 이후는? - 2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