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달 노동자 위험 구역 접근하면 경고음 내는 프로그램 개발

송고시간2020-11-16 12:00

이륜차 배달 노동자
이륜차 배달 노동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오토바이 배달 노동자가 사고 위험 지역을 지날 때 경고 음성 메시지를 내는 프로그램이 개발됐다.

고용노동부 산하 안전보건공단은 16일 이륜차 배달 노동자 사고 예방을 위한 정보공유 플랫폼(Open-API)인 '이륜차 배달 플랫폼 재해예방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배달용 앱에 탑재돼 배달 노동자가 사고 다발 구역에 접근하면 경고 음성 메시지를 낸다. 공단은 경찰청 등 관계 기관과 협력해 전국적으로 사고 다발 구역 1천851곳을 지정했다.

배달 앱을 구동할 때 약 15초 동안 사고 예방 영상을 보여주는 기능도 있다. 사고 예방 영상은 안전 운전, 날씨 대응, 도로교통 법규 안내 등에 관한 것으로, 모두 120종이다.

배달 대행 플랫폼인 '생각대로'와 '슈퍼히어로' 등은 최근 이 프로그램 운용을 시작했다. 이에 따라 2만여 명의 배달 노동자가 이 시스템을 사용 중이다.

다른 배달 대행 플랫폼들도 프로그램 도입을 추진하고 있어 다음 달에는 사용자가 3만 명을 넘을 것으로 공단은 보고 있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촬영 안철수]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