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화문광장 탈바꿈 시작…내년 2월까지 동쪽 차로 확장

송고시간2020-11-16 11:00

내년 5∼10월 서쪽 차로 광장 편입…공원·보행로 조성

광화문광장 변경계획 공개한 서울시
광화문광장 변경계획 공개한 서울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9월 2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로의 모습. 이날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양쪽 세종대로 중 동측 도로는 일부 확장하고 서측 도로는 없애는 내용의 변경계획을 밝혔다. 2020.9.27

광화문광장 탈바꿈 시작…내년 2월까지 동쪽 차로 확장 - 2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16일 광화문광장 동쪽 차로를 넓히는 공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9월 발표한 광화문광장 일대 변경 계획을 실행하는 것으로, 동쪽(주한미국대사관 앞) 차로 확장 공사를 시작해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도로를 광장으로 조성하는 공사까지 순차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동쪽 도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한 7∼9차로로 넓히는 공사는 내년 2월 말까지 진행된다. 시의회 의결을 거쳐 편성된 올해 예산 101억원이 투입된다.

공사 기간에 현재 수준의 차량 통행속도를 유지하도록 1개 차로만 점유하고, 주변을 지나는 차량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교통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새문안로3길 등 세종대로 주변 도로의 교통개선 사업을 시행해 우회 경로를 확보하고, 사직·율곡로 등 세종대로와 만나는 주요 교차로에 좌회전을 신설해 세종대로의 교통량을 최대한 분산시킨다는 계획이다.

또 세종대로 광화문교차로에서 회차하는 서울 시내버스 노선을 주변 지역으로 우회시키고 노선도 조정하기로 했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개념도(안)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개념도(안)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화문광장 서쪽 도로 공간을 `공원을 품은 광장'으로 조성하는 공사는 내년 5월부터 10월까지 진행한다.

시민들이 사계절을 느낄 수 있도록 키가 큰 나무 37종 317주와 키 작은 나무 30종 6천700주를 심는다. 2천698㎡ 면적에 2종의 잔디를 심고, 맨 끝에 자전거도로(폭 1.5m·길이 550m)도 만든다.

공원 조성 공사는 시민 통행량이 많은 현대해상 앞부터 구간별로 진행하고, 공사가 끝난 구간은 곧바로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예정이다.

서울시가 문화재청과 함께 추진하는 경복궁 광화문 월대 등 문화재 복원과 주변 정비사업은 내년 상반기 행정 절차에 착수해 정밀 발굴조사를 벌이고 2023년까지 문화재 복원과 주변 정비를 진행하기로 했다.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은 "광화문광장 사업은 지난 4년간 300회 넘게 시민과 소통하며 만든 결과물인 만큼 그 노력과 기대가 헛되지 않도록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