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녀상 지켜줘 감사"…독일에 보낸 손편지 3천600통

송고시간2020-11-15 19:47

'독일 국민 고맙습니다' 성북구 학생들 편지 영상 전달식
'독일 국민 고맙습니다' 성북구 학생들 편지 영상 전달식

(서울=연합뉴스) 지난 13일 서울 성북구청에서 성북구 아동청소년과 주민, 공무원이 베를린 평화의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를 위해 함께 힘써 준 독일 국민과 시민단체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쓴 3,600여 통의 감사 손편지의 영상 전달식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전달식에서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한스 크나이더 명예 성북동장, 손편지 작성 학생대표 4명이 독일 현지 '코리아협의회' 한정화 대표와 영상으로 만났다. 2020.11.15
[서울 성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 성북구 관내 학생들을 중심으로 주민 3천여명이 독일 국민에게 `평화의 소녀상'을 지켜줘서 고맙다는 내용의 손편지를 썼다.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지난 13일 오후 구청장실에서 학생 대표들과 성북동 명예동장인 한스 크나이더 한국외대 명예교수가 참석한 가운데 독일 현지를 영상으로 연결해 편지 전달식을 했다고 15일 밝혔다.

편지는 소녀상 철거명령 소식이 전해진 지난달 길음동에 있는 계성고 학생들이 쓰기 시작했다. 이후 인근 학교 학생과 어른들까지 동참해 3천600여 통까지 불어났다.

성북구는 편지 가운데 일부를 골라 책자로 만들고 원본과 함께 독일에 우편으로 발송할 예정이다.

독일 현지에서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의 한정화 대표는 영상 전달식에서 "학생들에게도 역사인식을 높이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손편지를 준비한 분들과 꼭 만나뵙고 싶다"고 말했다.

9월 말 세워진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 측의 항의로 지난달 철거명령이 내려졌다. 베를린 미테구청은 코리아협의회가 철거명령에 대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자 철거를 보류했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