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200명대 증가 이어지나…수도권·강원 등 확산세 긴장

송고시간2020-11-16 04:50

'일상감염' 다양화·전국화 양상에 신규확진 이틀 연속 200명대

수도권-강원 거리두기 상향 '예비경보'…정부, 방역동참 대국민 호소

전남대병원에 드리운 코로나19 그림자
전남대병원에 드리운 코로나19 그림자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5일 오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직원과 환자·보호자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전남대병원은 최근 소속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진과 환자·보호자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자 5천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 in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세 자릿수를 나타내면서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양상이다.

특정 시설이나 장소에서 확진자가 대거 쏟아지는 대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없는데도 요양원, 의료기관, 군부대, 기업, 직장, 지하철역, 가족·지인모임 등을 고리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산발적 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신규 확진자 규모가 연일 커지고 있다. 다시 '대유행'이 찾아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정부가 비교적 확산세가 가파른 수도권과 강원권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가능성을 경고하는 '예비 경보'까지 발령하며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지만 당분간 코로나19 기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보여 방역 대응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208명으로, 직전일인 14일(205명)에 이어 이틀 연속 200명 선을 넘었다.

200명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발병이 본격화했던 9월 초(9월 2일 267명) 이후 두 달여 만이다. 특히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든 주말 결과임에도 200명대가 나온 것은 심상치 않은 일이다.

이달 들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는 점점 뚜렷해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를 일별로 보면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 등으로, 보름간 단 3차례를 제외하고는 모두 100명을 넘어섰다. 200명대도 이틀이나 됐다.

전날 각 지방자치단체가 집계한 통계로 추정하면 이날 오전 발표된 신규 확진자 수도 200명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

방역당국이 유행 정도를 가늠하는 기준으로 삼는 '지역발생' 확진자 규모도 우려스러운 형국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1일부터 전날까지 닷새 연속(113명→128명→162명→166명→176명) 100명대를 나타냈을 뿐만 아니라 갈수록 증가 폭이 커지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의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3일부터 사흘 연속(113명→109명→124명) 100명대를 기록했다. 수도권의 최근 1주일(11.9∼15)간 일평균 확진자는 89.9명으로, 1.5단계 기준(100명 이상)에 다가섰다.

강원의 경우 지난 9일부터 일별로 11명→3명→8명→6명→23명→18명→19명의 환자가 새로 발생하면서 최근 1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이미 1.5단계 범위(10명 이상)에 들어왔다.

'마스크 착용 필수'
'마스크 착용 필수'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세 자릿수를 나타내면서 확산세가 거세지는 양상인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이 같은 증가세는 코로나19가 지역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일상 곳곳으로 침투하면서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의 경우 서울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누적 65명)를 비롯해 강남구 역삼역(31명), 용산구 국방부 직할 국군복지단(19명), 경기 군포시 의료기관 및 안양시 요양시설(159명) 관련 등 다양한 시설과 장소를 고리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강원과 충청, 호남권에서도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강원 철원군의 한 장애인 요양원에서는 이틀 전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해 총 6명이 확진됐으며 또 인제군 지인모임(29명)과 강원 교장 연수 프로그램(16명) 사례에서도 추가 감염자가 하나둘 나오고 있다.

이 밖에 충남 서산 군부대(9명), 충남 아산의 한 직장(49명), 광주 전남대병원(9명), 전남 광양시 기업(25명) 등에서 비수도권 곳곳에서도 감염의 불씨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일단 수도권과 강원권에 대한 거리두기 단계 격상 가능성을 알리는 예비 경보를 발령하는 동시에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해 국민 개개인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재차 요청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대국민 호소문에서 최근의 확산세를 언급하면서 "지금 또다시 우리는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지금의 코로나19 증가세를 꺾지 못한다면 거리두기 격상은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거리두기 격상은 국민의 일상과 서민경제에 큰 어려움을 야기하는 만큼 1단계에서 억제하는 것이 최선의 방안"이라고 강조하면서 밀폐·밀집·밀접한 '3밀 환경' 주의,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의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