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태풍으로 광산·제련소에서만 손실 1천억 원"

최경수 북한자원연구소장 "연계산업까지 고려하면 피해액 더 클 수도"

태풍피해 복구 중인 북한 함남 검덕지구
태풍피해 복구 중인 북한 함남 검덕지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태풍 '마이삭'으로 큰 피해를 입은 북한의 함경남도 검덕지구를 시찰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0월 14일 보도했다. 대표 광물생산지인 검덕지구에서 주택 복구작업이 한창이다.2020.10.14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의 대표적 광물 생산지인 함경남도 검덕지구가 지난여름 태풍으로 큰 피해를 보면서 손실액이 최소 9천8백만 달러(약 1천91억 원)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경수 북한자원연구소장은 지난달 일본 동아시아무역연구회가 발간하는 정보지 '동아시아경제정보'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기고문을 게재했다.

최 소장은 "검덕지구의 대표적인 3개 광산(검덕·대흥·룡양광산)에서만 3천650만 달러의 생산액 감소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검덕광산은 북한의 대표적인 연(鉛·납)과 아연 산지이며 대흥과 룡양광산은 마그네사이트 생산지다.

그는 또 이 지역 광산에서 나는 아연과 마그네사이트를 사용하는 제련소와 가공 공장들도 원료수급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고, 손실을 6천190만 달러가량으로 추산했다.

최 소장은 "이러한 생산 감소액은 광산과 제련소에 국한한 것으로, 제철 사업과 도금산업 등 2차 연계산업 피해를 고려하면 실제 경제적 피해액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찬가지로 태풍 피해를 입었지만 생산 규모를 파악하기 어려워 산정에서 빠진 단천지구 30여 개 광산까지 고려하면 피해액은 더 커질 수도 있다.

최 소장은 "철도와 도로 복구가 완료되지 않으면 광산 복구에 필요한 각종 자재를 운반하기 어려워져 광산의 완전 복구도 올해 12월을 넘길 수 있다"면서 내년까지도 생산이 정상화되지 않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 대북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북한 경제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그 와중에 태풍과 홍수까지 겹치면서 올해 북한 경제성장률은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