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확산하는데 여행장려…유권자 68% "방역이 우선"

송고시간2020-11-15 17:23

'신규확진 연일 경신 불안' 84%…내각 지지율 63%·전월비 2.5%p↑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1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시나가와(品川)역에서 마스크를 쓴 직장인 등이 이동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1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시나가와(品川)역에서 마스크를 쓴 직장인 등이 이동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최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음에도 일본 정부가 여행 장려 정책 등을 지속하는 것에 대해 다수의 유권자가 의문을 느끼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이 14∼15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일본 정부가 감염 방지와 경제 활동 중 어느 쪽을 우선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68.4%가 감염 방지를 택했다.

최근 신규 확진자가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외식 및 여행 장려 정책 등을 중단하지 않고 있는데 다수의 유권자가 일본 정부 대응에 문제가 있다고 느끼는 양상이다.

일본 정부가 국내여행 장려 정책인 '고 투 트래블'(Go To Travel) 실시 기간을 늘린다는 방침인 것에 관해서는 응답자의 50%가 반대하고 43.4%가 찬성했다.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연일 기록을 경신하는 상황에 불안을 느낀다고 답한 이들은 84.0%에 달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일본학술회의 회원 후보자 중 정부 정책에 반대한 6명의 임명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69.6%는 '스가 총리의 설명이 불충분하다'고 반응했다.

설명이 충분하다는 답변은 21.0%였다.

스가 총리가 6명의 임명을 거부한 사건은 학문의 자유를 침해하는 조치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스가 내각 지지율은 63.0%로 지난달 17∼18일 조사한 것보다 2.5% 포인트 올랐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19.2%로 2.7% 포인트 하락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