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 코로나19 바이러스 나온 냉동식품업체 제품 수입 중단

송고시간2020-11-15 15:10

"수입 냉동식품 통해 유입 가능"…WHO "식품 통한 전파 가능성 낮아"

중국 슈퍼마켓의 냉동식품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슈퍼마켓의 냉동식품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수입 냉동식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되는 일이 잇따르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외국 냉동식품 업체의 제품 수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글로벌타임스가 15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 세관은 중국에 냉동식품을 수출하는 109개 국가와 소통한 뒤 이런 조치를 밝혔다.

지난 13∼14일 이틀간 후베이성 우한, 산둥성 지난과 량산, 푸젠성 취안저우, 간쑤성 란저우 등 5개 지역의 수입 냉동식품 포장지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6월 이후 수입 냉동식품이나 그 포장지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된 성·직할시는 10곳이 넘는다.

중국 국무원은 지난 9일 모든 수입 냉동식품 포장을 철저히 소독하라고 지시했다. 운반 차량과 창고에 대해서도 소독이 이뤄져야 한다.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전염병학 수석전문가 우쭌여우(吳尊友)는 겨울철의 제품 배송 과정이 냉동식품 운송과 비슷하다고 지적하면서 모든 수입 제품에 대해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중국에서는 최근 산발적인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는데 당국은 해외에서 온 사람 외에 수입 냉동식품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다고 의심한다.

우쭌여우는 "냉동 해산물이나 육류를 통해 바이러스가 중국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증거가 속속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냉동식품을 통한 코로나19 전파 가능성 주장은 중국의 코로나19 책임론과도 이어질 수 있다. 일부 중국 전문가는 심지어 지난해 말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것도 수입 냉동식품 때문일 수 있다는 추측까지 내놨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식품이나 식품 포장지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밝힌 바 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