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어제 집회서 일부 도로점거…경찰 수사 착수

송고시간2020-11-15 10:56

"인간답게 살고 싶다"
"인간답게 살고 싶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다리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50주기 "인간답게 살고 싶다" 전태일들의 행진'에서 참석자들이 청운동 동사무소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2020.11.13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아 민주노총 등 노동계가 주최한 집회에서 불법행위에 대해 경찰이 15일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날 여의도 등 영등포 일대에서 진행된 집회에서 발생한 도로점거 등 불법행위에 관한 채증 자료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과 가맹조직인 공공운수노조·금속노조 등은 전날 여의도공원과 영등포구 대방역 등에서 99인 이하 규모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각각 집합한 장소에서 노동자 대회를 진행한 후 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당사 앞으로 행진했다.

경찰은 이들이 행진 과정에서 대방역과 서울남부고용노동지청 인근에서 일부 도로를 점거하는 등 신고된 집회 장소를 벗어난 부분에 대해 일반교통방해에 해당하는지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현장 채증자료를 분석을 토대로 불법으로 의심되는 행위에 관여한 참가자와 주최 측 관계자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