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어제 85명 신규확진…여름 유행 이후 최대치 또 경신

송고시간2020-11-15 11:00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 여름 유행 이후 최대치를 이틀 만에 다시 경신했다.

서울시는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진자 85명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9월 들어 점차 줄어 한때 10명대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이달부터 50명대를 넘나들며 다시 늘어 12일 74명으로 9월 1일(101명)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13일은 69명으로 다소 줄었다가 14일 다시 80명대로 뛰었다.

당일 확진자 수(85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6천242건)로 나눈 확진율은 1.4%로 최근 15일간 평균 1.2%를 웃돌았다.

일상 공간을 고리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계속됐다. 신규 확진자의 절반에 가까운 42명이 산발 사례나 과거 집단감염 등 '기타' 경로로 분류됐다. 기존 집단감염이 장기간 지속하거나 새로운 집단감염으로 분류되는 사례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최근 진행 중인 사례 가운데서는 ▲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 5명 ▲ 동작구 모조카페 3명 ▲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 3명 ▲ 성동구 시장 3명 ▲ 강남구 CJ텔레닉스 3명 등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강서구 소재 병원과 용산구 국군복지단, 강서구 가족 관련 확진자도 1명씩 추가됐다.

감염경로를 아직 조사 중인 확진자는 17명이었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1명, 해외 유입은 4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81명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6천733명이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778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5천874명이다.

서울시 일일 신규 확진자수 현황
서울시 일일 신규 확진자수 현황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