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허가·미신고'…인천 폐기물 불법 처리 사업장 6곳 적발

송고시간2020-11-15 09:12

폐기물처리 미신고 고물상
폐기물처리 미신고 고물상

[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 지역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폐기물을 처리하거나 불법으로 폐기물을 거래·수집·보관한 업체 6곳이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에 적발됐다.

15일 인천시 특사경에 따르면 이들 사업장은 폐기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업종 허가를 받지 않는 등 불법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1곳은 소각재에 포함된 고철을 선별해 재활용하면서 폐기물처리업 허가를 받지 않고 영업을 했다.

다른 2곳은 정부가 운영하는 폐기물전자정보시스템에 폐합성수지 유통 과정을 입력하지 않고 불법 거래를 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폐기물을 적정처리장소가 아닌 곳에 보관하거나, 고철을 수집하면서 신고를 하지 않은 업체들도 있었다.

인천시 특사경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6일까지 폐기물 처리 불법행위 단속을 벌였다.

특사경은 적발된 6개 사업장 관계자들을 입건해 추가적인 불법 행위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송영관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장은 "폐기물 불법 처리 행위는 환경적·경제적으로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