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우미' 자처한 손흥민의 책임감...'원샷원킬' 황의조 깨웠다

송고시간2020-11-15 07:11

전반 '택배 크로스'로 선제골 합작…'부진 탈출 도우미' 약속 지켜

주먹 마주치는 황의조와 손흥민
주먹 마주치는 황의조와 손흥민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동료 공격수의 '부진 탈출'까지 책임지겠다던 손흥민(28·토트넘)의 약속은 진짜였다.

15일 오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비너 노이슈타트 슈타디온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한국은 초반 멕시코에 매우 고전했다.

멕시코의 '광속' 압박과 끈끈한 수비 앞에서 무기력한 모습이었다. 하프라인을 넘는 것조차 버거워 보였다.

하지만 전반 21분 역습 한 번으로 전세를 바꿨다. 손흥민과 황의조(보르도), 1992년생 '동갑내기 듀오'가 번뜩이는 콤비 플레이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문전에서 황의조가 가볍게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의 '시즌 첫 골'이어서 더 의미가 깊은 골이다.

프랑스 무대 진출 첫 시즌이던 지난 시즌, 황의조는 리그에서만 6골을 터뜨리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하지만 2020-2021시즌 들어 황의조는 '골 침묵'에 빠졌다. 리그 선발 출전 6차례를 포함해 9경기에 나섰지만 '0골'에 그치고 있다.

그러자 대표팀 '캡틴' 손흥민이 황의조의 경기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도우미'를 자처하고 나섰다.

질주하는 손흥민
질주하는 손흥민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손흥민은 대표팀 합류 뒤 대한축구협회(KFA)와 가진 인터뷰에서 황의조와 황희찬(라이프치히)이 소속팀에서 부진한 점을 언급하면서 "이들이 더 나은 모습으로 소속팀에 돌아가게끔 돕는 것도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올 시즌 득점 선두(8골)이며 지난 시즌에는 10개의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황의조의 '막힌 혈'을 제대로 풀어줬다.

문전으로 쇄도하는 황의조의 발 앞에 정확히 떨어지는 '택배 크로스'로 선제골을 도왔다. 득점 찬스를 좀처럼 놓치는 법이 없던 황의조의 '골 본능'을 손흥민이 깨우는 듯한 모습이었다.

황의조는 두 팔을 벌리고 소리를 지르며 소속팀과 대표팀을 통틀어 시즌 마수걸이 골을 넣은 기쁨을 표현했다.

손흥민은 후반 15분 후방에서 곧바로 상대 진영으로 향하는 침투 패스를 넣어 황의조에게 또 한 번 득점 기회를 안겼다. 이번에는 황의조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후반 중반 4분 동안 3골을 연달아 얻어맞아 역전을 허용한 한국은 후반 42분 권경원의 추격골이 터져 2-3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