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불복' 트럼프 지지자 백악관옆 대형집회…트럼프 차량 통과

송고시간2020-11-15 03:56

트럼프 주장 동조하며 "도둑질 멈춰라"…미 전역 집회 계획

바이든·언론·IT업체 비난…극우단체와 맞불시위대 충돌 우려로 긴장 고조

워싱턴DC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 [AFP=연합뉴스]

워싱턴DC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둑질을 멈춰라", "싸워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 움직임 속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이날 정오 워싱턴DC 백악관 인근의 프리덤 플라자에 모여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선언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집회에는 '백만 마가 행진'(Million MAGA March), '트럼프를 위한 행진'(the March for Trump), '도둑질을 멈춰라'(Stop the Steal) 등의 이름을 내세운 여러 단체가 참여했다.

'MAGA'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구호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를 뜻하고, '도둑질을 멈춰라'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을 '도둑맞았다'고 주장하는 것과 연관된다.

참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고 선거 결과를 부정하는 내용의 플래카드와 깃발을 흔들며 집회에 나섰다.

연단에 오른 참가자가 "우리는 이겨야 한다, 우리는 싸워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줄 것을 촉구했다.

다른 참가자는 "모든 합법적 투표가 집계돼야 한다"며 '불법 투표'를 제외해야 하며 선거 소송을 연방대법원이 결론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한 여성은 "선거는 훔쳤지만, 우리의 목소리는 훔칠 수 없다"고 목청을 높였다.

한 참석자는 트럼프 패배를 예측한 주요 미디어를 "가짜 뉴스"라고 공격했다. 페이스북 등 대형 IT 기업(빅 테크)도 비난 대상이 됐다. 일부 군중은 보수 성향 매체이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내용을 보도했다며 폭스뉴스를 비난했다.

바이든 당선인과 아들 헌터 바이든을 겨냥, "감옥에 가둬라"는 구호도 터져 나왔다.

워싱턴DC 집회 군중 사이를 지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동차 행렬 [UPI=연합뉴스]

워싱턴DC 집회 군중 사이를 지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동차 행렬 [UPI=연합뉴스]

전날 트윗을 통해 이날 집회에 인사하러 들를 수도 있다고 언급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집회가 열리기 전 차에 탄 채로 모습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차량 행렬은 집회 약 2시간 전인 오전 10시가 조금 넘어 펜실베이니아 대로를 따라 프리덤 플라자 주변을 천천히 통과했다.

많은 군중이 환호했으며 일부는 차를 따라 달려가면서 호응하는 열정을 보였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들은 "미국, 미국", "4년 더"를 외치고 성조기를 흔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차창 밖으로 웃으며 손을 흔들며 자신이 이겼다고 잘못된 주장을 펼치는 수백 명의 시위대와 인사를 나눴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 무리를 통과해 버지니아주 스털링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 도착했다.

정오까지 집회 현장에는 수천 명의 지지자가 모였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집회 시작 후에도 많은 사람이 모였다고 AFP는 부연했다.

주최 측은 집회에 100만 명이 모일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집회 참가를 선언한 극우성향 단체 '프라우드 보이스' 등과 '반(反)트럼프' 군중의 충돌을 막기 위해 워싱턴DC에는 대규모의 보안 담당 인력이 배치됐다고 AFP는 전했다.

주최 측은 이날 워싱턴DC를 포함해 보스턴, 로스앤젤레스 등 주(州)별로 거점 도시 등 51곳에서 집회를 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일부 좌파 단체는 워싱턴DC와 일부 도시에서 '맞불 시위'를 계획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프리덤 플라자 집회 후 대법원 청사까지 약 1.5마일(2.4㎞)을 행진하는 계획을 세웠다.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청사 앞에 모인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 [AFP=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청사 앞에 모인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 [AFP=연합뉴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