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효 17년차' 한·칠레 FTA 제4차 개선 협상…현대화 논의

송고시간2020-11-16 11:00

펠리페 칠레 외교부 양자경제 국장
펠리페 칠레 외교부 양자경제 국장

2019년 10월 14일 펠리페 로페안디아 칠레 외교부 양자경제 국장이 서울 강남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제3차 협상에서 발언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제4차 개선 협상이 이달 17일부터 19일까지 화상으로 열린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리측은 이경식 산업부 자유무역협정 교섭관을 수석대표로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국민권익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 30여 명이 참석한다.

칠레 측은 펠리페 로페안디아 외교부 양자경제국장을 수석대표로 외교부, 재정부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자리한다.

한·칠레 FTA는 2004년에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맺은 FTA로, 중남미 시장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의 교두보 역할을 해왔다. 발효 17년 차를 맞은 만큼 그동안 통상변화를 고려해 양국 간 깊이 있는 현대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제4차 협상에선 상품, 지적재산권, 무역원활화, 반부패, 협력 등 5개 분과에서 논의가 진행된다.

이경식 FTA 교섭관은 "분과별로 칠레 측과 긴밀히 협의해 양국 간 경제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