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해' 대신 고유부호로 표기…내일 국제수로기구서 결정

송고시간2020-11-15 11:00

18일까지 국제수로기구 총회…새로운 바다 지명 표기 방식 도입

'일본해'→'동해' 수정한 아르헨티나 매체 사진
'일본해'→'동해' 수정한 아르헨티나 매체 사진

(세종=연합뉴스) 아르헨티나 매체 위켄드가 '일본해'(왼쪽) 표기를 '대한해협'으로 바꾼 사진으로 지난해 12월 12일 촬영됐다. 2020.11.15.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세종=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세계 각국이 바다의 이름을 표기할 때 기준으로 삼는 국제수로기구(IHO)의 표준 해도(海圖) 집에서 '일본해' 대신 새로운 표기 방식을 도입할지가 16일 결정된다.

해양수산부는 16∼18일 화상으로 개최되는 제2차 국제수로기구(IHO) 총회에서 '일본해' 표기를 쓰고 있는 해도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의 개정판인 'S-130'을 제작·발간할지 여부가 결정된다고 15일 밝혔다.

1929년 초판이 나온 S-23은 동해를 '일본해'라고 표기했다. 일본은 그간 이를 근거로 한국 동해의 명칭이 '일본해'라는 주장을 고수해 왔다.

이에 대해 한국정부는 1997년부터 '동해' 병기를 주장해 왔으나 제대로 반영되지 않다가 2017년 4월 열린 IHO 제1차 총회를 계기로 북한, 일본과 비공식 협의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남·북한과 일본이 지난해까지도 합의에 이르지 못함에 따라 IHO 사무총장이 지명 대신 '고유부호'로 바다를 표기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이 방식이 반영된 새 표준이 'S-130'이다. 회원국들은 이번 총회에서 'S-130'을 도입하는 안에 관해 결정할 예정이다.

해수부 등에 따르면 S-130 도입에 대한 회원국들의 반응이 대체로 긍정적이어서 통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관한 결정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후 9시께 시작돼 다음 날 오전에 나올 전망이다.

'일본해'로 표기한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운항정보 서비스
'일본해'로 표기한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운항정보 서비스

(세종=연합뉴스)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항공의 운항정보 서비스 에 '일본해' 표기가 되어 있는 모습으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지난해 1월 22일 제공한 사진이다. 당시 서 교수는 각국 항공기를 대상으로 네티즌과 함께 '동해'(East Sea) 찾기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0.11.15. [서경덕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총회에서는 국제수로기구 안에 온라인 교육기관인 '이러닝(e-러닝) 센터'를 구축하고 기구 내부의 기술결의를 개정하는 방안도 논의된다.

다음 회기를 이끌어갈 이사회 구성도 이뤄진다. 한국은 국적선 총톤수로 상위 10개 국가 중 6위여서 1차(2017∼2019년)에 이어 2차(2020∼2022년)에도 이사국 진출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총회는 당초 4월에 모나코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비대면으로 변경되고 일정이 늦춰졌다.

총회에는 전 세계 90여개 회원국이 참여한다. 한국에서는 해수부, 외교부, 한국수로학회, 동해연구회 등 26명의 전문가가 대표단으로 참가한다.

우동식 해수부 국제협력정책관은 "이번 IHO 총회에서 우리 관심 의제가 통과되도록 적극적인 대응과 노력을 다 하겠다"며 "이사국 진출, 이러닝 센터 설립 참여 등으로 국제사회 발전에도 기여하는 해양 선진국으로서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oh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