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1천700명 육박…이틀 연속 최다 기록

송고시간2020-11-13 22:31

1·2차 확산보다 빠른 속도로 퍼져…여행·외식 장려 정책 지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전자현미경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전자현미경 사진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하는 등 3차 확산기를 맞고 있다.

3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9시 현재 1천695명이 새로 파악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했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는 전날 1천661명으로 최다 기록을 세웠는데 13일 기록을 경신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만6천230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12명 증가해 1천989명이 됐다.

전날까지 최근 일주일 동안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평균 1천243명 정도로 직전 일주일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755명 수준)보다 500명 가까이 많아졌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빨라지면서 일본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여행 및 외식 장려 정책인 '고투 캠페인'(Go To Campaign)을 지속하는 것이 타당한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계획을 수정하는 것과는 일단 선을 긋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13일 기자들로부터 고투 캠페인 정책을 수정하는 것에 관한 질문을 받고서 "전문가도 현시점이 그런 상황이 아니라는 인식을 보이고 있다"고 반응했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긴급사태가 발령된 올해 4월(1차 확산) 급증했다가 5·6월에 대폭 줄었으나 7∼8월(2차 확산)에 다시 급격히 늘었다.

9월에 증가세가 둔화했으나 이달 들어 확진자가 다시 가파르게 늘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차 확산 때보다 2차 확산 때가 더 많았고 3차 확산 양상을 보이는 이달에는 앞선 두 차례의 확산을 웃돌고 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