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호흡기 전담클리닉 34곳 설치…겨울철 종합대책 가동

송고시간2020-11-15 11:15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올 연말까지 서울 곳곳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 등 호흡기 질환을 전담하는 의료시설이 생긴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치료체계 운영에 역점을 둔 '2020년 겨울철 종합대책'을 내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시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비해 올해 안에 호흡기 전담클리닉 34곳을 설치하기로 했다.

호흡기 전담클리닉은 보건소나 요건을 갖춘 병·의원·종합병원급 의료기관에 설치 또는 지정된다. 호흡기질환 환자를 일차적으로 진료하고 필요하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직접 하거나 선별진료소에 의뢰하는 역할을 맡는다.

다음달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방역 조치도 마련됐다.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인 응시생은 서울의료원과 남산 생활치료센터에 별도로 마련된 고사장에서 시험을 치른다. 자차를 이용하지 못하는 자가격리 수험생은 전담 공무원이 동행해 관용 또는 구급차량으로 고사장에 실어나를 예정이다.

서울시는 일반 시민과 고위험시설 종사자·이용자를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겨울철 확진자 증가에 대비해 감염병 전담병원 6곳의 병상을 유지하고 경증·무증상 환자 격리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예비병상을 확보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밖에 ▲ 염수분사장치·열선장치 추가 설치(폭설) ▲ 단수 대비 비상급수장비 확보(한파) ▲ 노숙인 응급잠자리 공간 확보(안전) ▲ 저소득 가구 월동대책비 지원 확대(민생안정) 등 분야별 월동대책을 시행한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