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현회 부회장 "LGU+에 열광하는 고객 팬덤 만들자"

송고시간2020-11-15 09:00

임원 워크숍에서 사업 구상을 밝히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임원 워크숍에서 사업 구상을 밝히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하현회 LG유플러스[032640] 부회장이 자사 임직원에게 LG유플러스에 열광하는 팬덤을 만들자고 주문했다.

LG유플러스는 하현회 부회장이 13일 오전 LG유플러스 다목적홀에서 열린 4분기 임원 워크숍에서 이처럼 강조했다고 15일 밝혔다.

하 부회장은 "아마존, 넷플릭스는 코로나19 위기에도 팬덤의 힘을 바탕으로 오히려 더욱 성장했다"며 "완구업체 레고는 충성고객을 대상으로 마케팅과 판매를 집중하는 '팬 베이스(Fan Base)' 확장 전략을 펼쳐 성공을 거뒀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존의 접근방식으로는 고객을 열광하게 할 수 없다"면서 팬덤 확보 방안으로 고객 세분화를 통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 고객 불편(Painpoint) 해결, 빅데이터의 고객 중심적 활용을 꼽았다.

LG유플러스는 아이들나라에 이어 'U+초등나라'를 출시해 키즈 서비스를 강화하고 시니어, 1인 가구, 펫서비스 등 고객군별 서비스 세분화에 집중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내년에는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더욱 정교하게 제공하고, 접수한 고객 불편의 피드백 과정을 시스템화해 개선율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부회장은 올해 누적 매출 및 영업이익이 통신사 중 가장 큰 폭의 성장률을 기록한 데 대해서도 치하하고, 내년에도 '고객' 중심으로 사업을 펼치자고 강조했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변화하는 환경을 한발 앞서 파악하고, 사업모델을 선제적으로 만들어나가야 한다"며 "내년에는 고객 감동의 관점에서 유통구조 혁신, 데이터 기반의 일하는 방식과 고객 경험 혁신을 통해 한층 견실한 사업구조를 만들자"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주요 경영진 15명이 참석했으며, 사내 교육 플랫폼을 통해 전사 임원 및 담당 150여명에게 온라인 생중계됐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