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스마트폰 국내 시장 점유율 70% 넘었다…사상 처음

송고시간2020-11-15 07:00

삼성전자 갤럭시 에코시스템
삼성전자 갤럭시 에코시스템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처음으로 70% 점유율을 넘겼다.

1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340만대를 출하해 72.3% 점유율을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은 줄곧 60% 안팎으로 높은 편이었으나, 분기 점유율이 7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작년 동기 점유율은 67.9%, 전 분기 점유율은 69.4%였다.

올해 3분기 삼성전자 라인업이 기존보다 늘어나면서 신제품 효과로 점유율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8월 갤럭시노트20에 더해 9월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5G까지 전략 스마트폰 신제품을 줄줄이 출시했다.

특히 갤럭시Z폴드2는 초도 물량이 극도로 적었던 작년 갤럭시폴드보다 수 배 이상 많아졌다.

삼성전자 점유율이 상승한 만큼 애플과 LG전자[066570]의 점유율은 떨어져 두 제조사 모두 10% 미만을 기록했다.

애플은 작년 동기(9.8%)보다 0.9%포인트 떨어진 8.9%였고, LG전자는 작년 동기(11.7%)보다 2.1%포인트 떨어진 9.6%였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12 시리즈가 크게 흥행하면서 4분기에는 삼성전자 점유율이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애플은 10월 30일 아이폰12·프로를 출시한 데 이어 13일 아이폰12 미니·프로맥스 사전 판매를 시작했다. 앞서 출시된 아이폰12·프로는 공급 물량이 적고 가입자 관심이 많아 배송·개통이 지연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폰12·프로는 출시 후 10여일만에 30만대 이상이 개통됐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