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강보합권 마감…1,115.6원

송고시간2020-11-13 16:00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13일 원/달러 환율이 소폭 상승해 1,110원대 중반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에서 0.8원 오른 1,115.6원으로 마쳤다.

환율은 0.7원 오른 1,115.5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1,115원 선에서 '눈치 보기' 장세가 이어졌다.

장중 한때 하락 전환한 환율은 1,112.9원까지 저점을 낮추기도 했다.

환율은 오전 11시께 상승으로 바뀐 뒤 강보합(원화 가치 약보합) 흐름을 이어갔다.

미국과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다시 부각되면서 경기 둔화 우려에 따른 달러 강세 현상도 고개를 드는 분위기다.

다만 이어지는 국내 증시의 외국인 순매수세가 추가의 추가 상승을 막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오늘 환율은 위안화 환율 등에 연동돼 움직였다"며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순매수는 환율 상승 폭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62.83원으로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059.95원)에서 2.88원 올랐다.

[외환] 원/달러 환율 상승 (GIF)
[외환] 원/달러 환율 상승 (GIF)

[제작 남궁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