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시민단체 "지자체는 완월동·성매매 여성 문제 외면 말라"

송고시간2020-11-13 14:38

기자회견 웹자보
기자회견 웹자보

[부산 완월동 폐쇄 및 공익개발 추진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시민단체가 성매매 집결지 완월동에 대해 행정처분을 이행하지 않은 지자체를 규탄하고 성매매 여성들에 대한 지원 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시민단체 76개로 구성된 '부산 완월동 폐쇄 및 공익개발 추진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완월동 폐쇄와 성매매 여성 지원을 외면한 지자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17일 오전 10시 30분 부산 서구청 앞에서 연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완월동에서 불법 영업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어떠한 조치를 하지 않은 지자체를 규탄한다"며 "완월동을 폐쇄하고 여성 자활 지원 조례 대책을 실행하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지자체는 완월동에서 이뤄지는 영업 행위에 대해 허가를 내준 적이 없기 때문에 단속을 할 수 없다고만 한다"며 "코로나19가 심각 단계인 시기에도 '권한이 없다.', '방법이 없다'는 답변만 했다"고 말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자체 측은 완월동 인근에 집합금지 명령 혹은 영업을 제한한다는 안내문조차 붙인 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지난 5월 완월동 내 옥상에 불법 증축한 샌드위치 패널 가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중부소방서에서 화재경계지구라는 명판을 붙이는 것 외 안전을 위한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도 여성들이 위험에 노출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방시설 점검, 집합금지 명령, 불법 건축물 단속 등 행정 처분을 하지 않는 부산시와 서구청의 직무유기를 규탄한다"며 "완월동 폐쇄와 지난 1월 제정된 자활 지원 조례 대책을 실질적으로 시행하라"고 주장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