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주군 긴급 군민지원금 경제 활성화 효과 컸다"

송고시간2020-11-13 11:22

울주군 청사
울주군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 울산시 울주군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군민에게 자체 지급한 긴급 지원금이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고 13일 밝혔다.

울주군은 지난 4월 말부터 군민 21만8천여 명에게 1인당 1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했다.

군이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지원금이 지급된 4월 28일 이후부터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5월 중순 전까지 울주군의 소비는 다른 지역보다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의 다른 기초단체는 이 기간에 전년 동기 대비 소비 수준이 많이 감소했으나 울주군은 최대 25%까지 증가한 것이다.

군의 지원금은 지급 10일 만에 약 50%(110억), 5월 말까지 90%(197억)가 사용되었으며, 5월 황금연휴 전에 지급해 소비 상승 효과가 더 컸던 것으로 분석됐다.

사용한 업종은 마트·식료품이 55%로 가장 많았고 요식 20%, 주유 5%, 편의점 4% 등 순이었다.

이선호 군수는 "특히 군의 지원금이 지역에 집중적으로 사용되면서 광역 단위로 사용된 정부 재난지원금보다 소비 상승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며 "파급효과를 향후 정책 수립 기초 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sjb@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