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대선 끝났지만 SNS는 허위정보와 '전쟁' 계속

송고시간2020-11-13 10:42

대선 불복 탓 트위터·페북 등 비상조치 연장

"지속 불가능"…사태 길어져 중노동·업무차질

대선 후에도 가짜뉴스와의 전쟁 계속하는 소셜미디어(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대선 후에도 가짜뉴스와의 전쟁 계속하는 소셜미디어(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대선이 끝났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불복이 이어지면서 허위정보 확산을 막으려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전쟁은 끝이 보이지 않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더힐 등에 따르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는 선거철 비상 체제를 연장했다.

트위터는 잠재적으로 유해한 콘텐츠의 유통을 둔화시키기 위한 제재책을 대선 결과가 확정될 때까지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런 조치에는 허위정보일 가능성을 경고하는 딱지 부착이나 리트윗 금지가 포함된다.

트위터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경고 딱지를 붙인 게시물이 대선과 관련한 전체 게시물의 0.2%에 해당하는 30만건 정도라고 밝혔다.

그 가운데 456개에는 이용자가 클릭해야만 볼 수 있도록 가림막까지 붙었다. 가림막을 누르고 게시물을 본 이들의 비율은 74% 정도였고 나머지는 그전에 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제재 대상에는 일반 지지자뿐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 장남 에릭 트럼프,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등의 게시물도 상당수 포함됐다.

트위터는 "이런 강제조치는 선거 과정을 둘러싼 허위정보가 트위터를 통해 확산하는 것을 억제하고 맥락 설명을 추가하려고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유지하는 전략의 일부"라고 밝혔다.

트럼프 '부정선거' 주장 트윗에 달린 경고
트럼프 '부정선거' 주장 트윗에 달린 경고

(서울=연합뉴스) '부정선거' 주장을 펼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에 경고 문구가 달려 있다. 2020.11.12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페이스북은 애초 1주일 동안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 정치·사회 광고 금지 기간을 1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이는 대선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는 광고 공세 때문에 허위정보가 퍼질 위험성이 심각하다고 인식한 데 따른 조치다.

페이스북은 문제가 있는 게시물에 경고를 계속 부착할 것이며 이용자에게 알고리즘으로 온라인 단체를 추천하는 활동도 문제집단 득세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계속 중단한다고 밝혔다.

앤디 스톤 페이스북 대변인은 "일시적 조치를 영구적으로 적용한다는 계획은 예전부터 아예 없었다"며 "시행된 것들은 시행된 것만큼 조심스럽게 철회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소셜미디어 공룡인 구글은 유튜브에 적용되는 정치광고 금지 조치가 언제 해제될지 시간표를 공개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정치적 긴장이 고조된 환경에서 소셜미디어가 선거철에 도입한 변화를 철회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미디어 업체들은 허위정보와의 전쟁이 대선기간을 넘어 길어짐에 따라 인력운영에도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다.

고위 임원부터 중간 지위 엔지니어까지 대선 전부터 문제를 찾고 막으려고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것으로 전해진다.

페이스북은 대선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콘텐츠 감시팀을 크게 심각한 콘텐츠에 집중하도록 재배치해 감시와 조치가 필요한 다른 업무에 사실상 손을 놓은 상태다.

알렉스 스테이모스 전 페이스북 보안최고책임자는 "한 사건에 너무 많은 자원을 투입해 지속 불가능한 추세다"라고 지적했다.

미국 의회, 대선후보, 감시단체들은 허위정보 때문에 선거체계를 향한 미국인의 신뢰가 저해될 수 있다며 소셜미디어 업체들에 특단의 대책을 압박해왔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