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계 대북전문가 정 박, 바이든 인수위 합류

송고시간2020-11-12 07:58

인수위 발표 기관검토팀 500명 중 '정보당국' 분야에 이름 올려

정 박 한국석좌
정 박 한국석좌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원
회 기관검토팀에 한국계 대북전문가 정 박(한국명 박정현) 브루킹스연구소 한국석좌가 이름을 올렸다.

11일(현지시간)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분야별로 발표된 기관검토팀 전문가 500명의 명단 중 박 석좌가 '정보당국' 분야 23명에 포함됐다.

기관검토팀은 각 기관의 운용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순조로운 정권인수를 지원하는 팀이다. 박 석좌는 미 국가정보국(DNI) 동아시아 담당 부정보관, 중앙정보국(CIA) 동아태미션센터 국장 등을 역임한 후 2017년 9월 브루킹스연구소 한국석좌에 선임됐다.

앞서 미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는 지난 8월 일라이 라트너 신미국안보센터 부센터장과 박 석좌가 바이든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동아시아 외교전략을 조언하는 실무그룹을 주도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인수위 기관검토팀에는 국무부, 국방부, 법무부, 국토안보부 등 미 정부의 주요 기관이 분야별로 망라돼 있다. 소속을 다른 기관에 두고 자원한 인사와 인수위에서 보수를 받는 인사로 나뉘는데 박 석좌를 비롯한 대부분은 전자다.

(ENG·中文) 북한의 ‘바이든 시대’ 대응전략 3대 시나리오

유튜브로 보기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