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권인수기간 반토막난 2000년 대선…이듬해 9·11 벌어졌다"

송고시간2020-11-12 05:59

트럼프 불복 속 미 안보상 위험 고조… 미 언론들 잇따라 9·11 조명

2001년 9·11테러 당시 뉴욕
2001년 9·11테러 당시 뉴욕

[UPI=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으로 정권인수 과정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미국의 안보상 위험도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 언론에서는 2000년 말 대선에서 재검표를 둘러싼 혼란으로 인수 기간이 반토막이 난 이후 2001년 9·11 테러가 발생했다는 경고마저 나온다.

CNN방송은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과 정권인계 거부, 국방장관 경질에 따른 혼란상을 지적하면서 "이는 실제적 대가를 가져올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2000년 대선 당시 조지 W. 부시 후보와 앨 고어 후보 사이에 재검표 논란으로 승자 확정이 36일 늦어졌고 이는 결국 부시의 정권인수에 차질을 빚었다는 것이다.

결국 국가안보팀 구성이 지연됐고 이는 2001년 9·11 테러의 발생에 있어 한 요인이 됐다고 CNN은 9·11 조사위원회 공식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 역시 11일(현지시간) '정권인수의 혼란이 국가에 취약성 및 안보상 위험을 가져오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9·11테러를 거론했다.

2000년 대선 당시 승자 확정이 늦어지면서 인수 기간이 반토막이 났고 부시 행정부가 요직에 적임자를 지명하고 상원의 인준까지 받는 과정에 차질이 빚어졌다는 것이다.

WP는 부시 행정부가 최소 6개월 간 장관 바로 아래 핵심 당국자들로 구성된 팀을 마련하지 못했고 이는 9·11 테러 대응에 준비가 덜 되게 한 요인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9·11보고서가 새행정부가 요직 임명에 속도를 내는 방식으로 인수 기간 중 국가안보 정책결정에 대한 차질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순조롭지 못한 정권인수가 결국 새 행정부의 구성을 늦추는 부작용을 낳고 적대세력이 이러한 혼란을 이용할 경우 미 본토에 안보상 참사가 벌어질 수 있다는 경고인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WP는 떠나는 행정부와 새로 들어오는 행정부 간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2009년 대통령 취임식을 예로 들었다.

버락 오바마 당선인이 2009년 1월 취임식날 아침 부시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을 때 양측의 안보참모는 상황실에 모여 소말리아 테러조직 알샤바브의 수상한 움직임에 긴박하게 대응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취임식은 무사히 끝났고 우려하던 일을 벌어지지 않았다. WP는 "이 상황실 회의는 정권인수 기간의 취약성과 함께 떠나는 팀과 새로 오는 팀의 협력이 어떻게 위험을 줄일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미 비영리기구 '정권인수센터'의 데이비드 마칙 국장은 WP에 "외국의 적대세력은 미국이 정권인수 기간에 정신이 없을 거라고 믿고 있고 우리가 그렇지 않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 우리의 안보상 이익"이라면서 "순조로운 이양이 실패하면 우리의 국가안보와 경제안보, 보건안보가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인수인계 거부 (PG)
트럼프 인수인계 거부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