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내일 바이든과 첫 통화할듯…靑 "시간 조율중"(종합)

송고시간2020-11-11 14:30

바이든 당선 확정 이후 나흘만…한반도 현안·동맹 강화 등 논의 예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첫 전화 통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이 오늘 통화할 계획은 없다"면서도 "내일 통화를 할 수 있도록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 8일 새벽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가 확정된 지 나흘 만에 문 대통령과의 첫 통화가 성사될 전망이다.

이번 통화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부와 바이든 당선인 측의 공식적인 소통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현안과 경제협력 확대를 통한 한미동맹 강화, 기후변화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축하했으며, 그 다음 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미국 대선 결과를 절대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어떠한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바이든 당선인 측과 다방면으로 소통,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당선인 역시 대선 기간 연합뉴스에 보낸 기고문을 통해 "동맹을 강화하면서 한국과 함께 서겠다"고 강조한 만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전화통화 (PG)
문재인 대통령 -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전화통화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한편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10일(미국 현지시간) 영국, 프랑스, 독일, 아일랜드 등 유럽 주요국 정상 및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의 통화를 시작으로 정상통화 일정에 나섰다.

바이든 당선인이 정상통화 첫 순서로 유럽을 택한 것은 '아메리카 퍼스트'를 앞세워 유럽 동맹국들과 마찰을 빚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차별화를 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동맹국과의 연쇄 통화를 예고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오는 12일 바이든 당선인과 첫 전화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kbeomh@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