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 콜센터 연쇄감염 계속…3명 늘어 누적 확진 41명(종합)

송고시간2020-11-11 19:16

천안·아산서 모두 10명 추가…사우나·포차 관련도 2명 추가

천안 콜센터에서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천안 콜센터에서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양영석 기자 = 충남 천안 신한생명·카드 콜센터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날 천안에서 8명, 아산에서 2명 등 모두 10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11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10대인 천안 355·356번은 콜센터발 코로나19 확산 연결고리상에 있는 천안 354번의 자녀들이다.

천안 354번은 콜센터 직원(천안 304번) 접촉자들과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콜센터 직원(아산 78번)의 어머니(아산 92번)도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해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명됐다.

이로써 천안 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모두 41명으로 늘었다.

신방동 70∼90대(천안 361∼362번) 2명은 천안 278번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았다.

천안 278번은 누리스파와 소나기포차 관련자다.

이로써 이들 2곳 관련 누적 확진자는 모두 25명으로 늘었다.

이날 천안 10대(천안 357, 359, 360번) 3명과 20대(천안 358번) 1명, 아산 20대(아산 93번) 1명도 확진됐는데, 이들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접촉자와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