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146명, 나흘째 세자리…지역 113명-해외 33명 동시확산(종합)

송고시간2020-11-11 09:50

해외유입, 7월말 이후 최다…누적 확진 2만7천799명, 사망자 총 487명

경기 53명-서울 45명-경남 11명-강원 9명-충남 7명-광주 4명 등 확진

직장-학원-모임 '일상감염' 지속…어제 1만2천574건 검사, 양성률 1.16%

공항 입국장서 대기하는 방역요원들
공항 입국장서 대기하는 방역요원들

(영종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9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입국자 조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0.19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지역감염과 해외유입 사례가 동시에 확산하면서 11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50명에 육박했다.

전날(100명)보다 대폭 늘어나면서 나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보통 한 주간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절반가량으로 줄어드는 주말과 휴일은 물론 주 초반까지 확진자가 감소하지만, 이번에는 지난 주말부터 주 중반으로 접어드는 이날까지 나흘째 100명대를 웃돌고 있다.

이는 코로나19에 취약한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 더해 가족·지인모임, 은행, 학원 등 일상 공간에서도 소규모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이처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충남 천안·아산시와 강원 원주시, 전남 순천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1단계에서 1.5단계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다른 일부 지방자치단체도 단계 조정 여부를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현 증가세가 이어질 경우 2∼3주 뒤에는 수도권도 거리두기 격상을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 지역발생 113명, 사흘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수도권 81명-경남 10명-강원 8명-충남 6명 등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6명 늘어 누적 2만7천79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00명)보다 46명 늘었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 수를 일별로 보면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 등으로 이 기간에 100명 선을 넘은 날이 8차례나 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 146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13명, 해외유입이 33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71명)보다 42명 증가하며 지난 8일(118명) 이후 사흘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섰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9명, 경기 42명으로 수도권이 81명이다. 수도권 외 지역은 경남 10명, 강원 8명, 충남 6명, 부산 3명, 광주 2명, 대전·충북·전북 각 1명이다.

코로나 선별진료소 '겨울 대비' 방한 텐트
코로나 선별진료소 '겨울 대비' 방한 텐트

(서울=연합뉴스) 광주 서구가 청사 야외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 문진 장소에 방한용 텐트를 설치하고 난로를 비치했다고 10일 밝혔다. 2020.11.10 [광주 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기존의 집단발병에 더해 최근 확인된 의료기기 판매업, 은행, 학원 등과 관련된 파생 확진자가 늘어났다.

강원 원주시 의료기기 판매업과 관련해 지난 6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나온 뒤 전날 낮 12시까지 직원과 방문자, 가족, 지인, 지인의 동료 등 총 17명이 감염됐다.

또 전남 순천에서는 지난 7일 신한은행 연향동지점 관련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총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틀 뒤에는 인근 지역에서 감염원이 불분명한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가평군의 한 보습학원과 관련해선 지난 7일부터 전날까지 총 1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직 어디서 감염됐는지가 정확하지 않은 첫 환자에서 시작된 이번 집단감염은 그의 가족을 통해 학원과 학교, 노인일자리창업센터로 이어졌고, 이후 학원에 다니던 학생의 가족에까지 n차 전파가 발생했다.

이 밖에 서울 강서구 보험사(누적 36명), 강남구 럭키사우나(46명),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38명), 군포시 의료기관 및 안양시 요양시설(131명), 수도권 중학교·헬스장(73명) 등의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랐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yoon2@yna.co.kr

◇ 해외유입 다시 30명대, 105일 만에 최다…어제 하루 1만2천574건 검사, 양성률 1.16%

해외유입 확진자는 33명으로, 전날(29명)보다 4명 늘었다.

지난달 31일(31명) 이후 11일 만에 다시 30명대에 진입한 것이다. 33명은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박의 선원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진자가 늘었던 지난 7월 29일(34명) 이후 105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33명 가운데 8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5명은 경기(11명), 서울(6명), 광주(2명), 인천·강원·충북·충남·전남·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12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우즈베키스탄 5명, 인도·러시아·헝가리·독일·루마니아 각 2명, 인도네시아·미얀마·멕시코·잠비아·알제리·수단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8명, 외국인이 15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45명, 경기 53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99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2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8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5%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앞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대기자들이 줄을 서 있다. 2020.11.9 hwayoung7@yna.co.kr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하루 전보다 5명 줄어 49명이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06명 늘어 누적 2만5천266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38명 늘어 총 2천46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273만6천534건으로, 이 가운데 268만47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만8천688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1만2천574건으로, 직전일 1만4천761건보다 2천187건 줄었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16%(1만2천574명 중 146명)로, 직전일 0.68%(1만4천761명 중 100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1%(273만6천534명 중 2만7천799명)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K7CZOhhjRU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