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형동 "서울 5억짜리 집 어딨나" 김현미 "일산 저희집 있다"

송고시간2020-11-10 22:08

'5억원 이하 주택' 디딤돌대출 한도 설전

답변하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답변하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11.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10일 주택도시기금 '디딤돌(구입자금) 대출'의 실효성을 두고 야당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국회 예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이 "서울의 아파트 가격 평균은 약 10억원인데, 디딤돌 대출의 한도가 너무 낮다"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10억원 이하 아파트도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디딤돌 대출은) 5억원 이하 주택을 살 때 가능하다. 10억짜리 아파트를 마련하기에는 너무 낮다"고 재차 지적하자, 김 장관은 "10억 이하 아파트도 있다"고 다시 받아쳤다.

이어 김 의원이 "5억원짜리 아파트도 있느냐"고 되묻자 김 장관은 "있다. 수도권에도 있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질의자인 김 의원에게 "경기 일산 문촌마을에 사시죠. 문촌마을은 얼마 합니까"라며 거꾸로 질문을 던졌다. 앞서 김 의원이 김 장관과 같은 경기 일산에 산다고 언급한 것을 거론한 것이다.

김 의원이 "7억∼8억원 한다"고 답하자 김 장관은 "저희집보다 비싼데요. 저희집 정도는 디딤돌 대출로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도 "서울 시내 집값으로 하면 디딤돌대출이 어렵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디딤돌 대출은 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을 지원하는 주택도시기금이다. 5억원 이하 주택을 마련할 때 최대 2억6천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