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여름 서울 기온, 일상공간이 관측소보다 1.8도 높아

송고시간2020-11-11 06:00

6월22일 서울 지역별 최고기온 [서울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6월22일 서울 지역별 최고기온 [서울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올해 여름 서울 시내에서 일상생활과 밀접한 지점의 평균 기온이 기상관측소와 비교해 2도 가까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울연구원의 '데이터 인사이트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 5∼8월 시내 도시데이터 센서(S·Dot) 850여 개를 이용해 측정한 서울의 생활환경기온은 평균 24.9도로 종로구에 있는 기상관측소 평균기온 23.1도를 1.8도 웃돌았다.

S·Dot은 주로 CCTV 지지대나 가로등, 주민센터 등에 설치된 도심 데이터 수집 장치다. 표준화된 환경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기상관측소와 달리 인접한 건물이나 도로·에어컨 등 주거·상업 환경의 영향이 반영된다.

5월 기준으로 서울에서 가장 기온이 높은 지역은 종로였다. 평균기온 21도로,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시스템(AWS)에서 측정된 18.2도와 1.9도 차이가 났다. 5∼8월중 일 최고기온이 가장 높았던 6월 22일 종로구 창신동 일대는 서울 기상관측소보다 약 4도 높은 38.5도를 기록했다.

광진구·중랑구 일대와 구로·가산 디지털단지, 관악구 신사동·신림동, 올림픽로, 천호동, 성수동, 노량진 등지도 종로와 마찬가지로 기온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관악산·북한산 일대와 강서구는 다른 지역보다 기온이 낮았다.

하루 단위로 보면 오후 1시께 종로 일대와 다른 지역 기온 사이에 차이가 나기 시작하고 오후 3시께부터 중랑·광진·송파구 등에서도 격차가 벌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연구원은 "S·Dot은 생활에서 체감하는 기온을 측정해 기상관측소보다 다소 높게 관측되는 특징이 있다"며 "향후 지속적 관찰을 통해 서울시 고유의 기온 특징을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