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윤석열 '검찰의힘' 당대표 수준…진퇴 결정하라"

송고시간2020-11-10 12:10

신임 차장검사 강연 위해 이동하는 윤석열
신임 차장검사 강연 위해 이동하는 윤석열

(진천=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가운데)이 9일 오후 진천 법무연수원에서 신임 차장검사를 대상으로 강연을 하기 위해 연수원 내에서 이동하고 있다. 2020.11.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자진 사퇴까지 촉구하며 압박을 이어갔다.

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을 향해 "스스로 진퇴를 결정할 시점"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대선 후보 지지율 3위? 정치적 중립 의무를 망각하고 끊임없이 편향된 발언과 행보를 이어가기 때문으로 '검찰의힘' 당대표 수준"이라며 "이제는 국민이 선출한 정부의 정책까지 일일이 관여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윤 총장이 '국민의 검찰은 검찰의 주인이 국민이라는 것을 늘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이렇게 이야기하려면 권력 남용에 대한 통렬한 자기반성과 자기 개혁이 선행돼야 한다"고 직격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검찰총장이 전국을 유세하듯 순회하며 정치 메시지를 홍보하는 행태를 국민은 불편해하고 있다"며 "검찰은 국민 개혁 요구에 맞서 정부 정책 결정을 수사로 저항하고 있는 곳"이라고 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논평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자녀를 향한 대대적인 수사를 시작으로 월성 1호기 관련 수사에 특수활동비 논란까지, 검찰은 마치 국민의힘의 주문에 맞게 정부와 국정과제를 향해 칼날을 세우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감싸며 검찰을 활용한 정쟁 유발로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청래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윤 총장 지지율이 높으면 국민의힘에는 재앙이지만 냄비 속 개구리같이 그것을 모르고 있다"며 "(윤 총장을 국민의힘이) 안 때리는 게 이상하다"고 꼬집었다.

전날 대검에서 있었던 특활비 현장 검증에 참여한 송기헌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대검이 제출한 자료는 전체의 20%도 되지 않는다"며 "이 검증으로는 (윤 총장 특활비) 논란이 종결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