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분기 지역경제…서울 제외 모든 지역 서비스업 생산 감소

송고시간2020-11-10 12:00

제주 소매판매 3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제주 돌하르방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 돌하르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지난 3분기 제주도의 소매판매가 작년 동기 대비 30.4% 감소하면서 3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의 감소세를 보였다.

서비스업 생산은 운수·창고, 숙박·음식점, 예술·스포츠·여가 등 3개 업종이 얼어붙으면서 서울을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모두 감소했다.

10일 통계청의 '2020년 3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3분기 제주의 소매판매는 1년 전보다 30.4% 감소했다. 이는 201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대 감소 폭이다.

제주의 소매판매는 올해 1분기(-14.9%), 2분기(-28.1%)에 이어 3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였다. 코로나19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를 비롯해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줄어 면세점 판매액이 79.4% 급감한 영향이 컸다.

인천(-9.4%), 서울(-7.8%), 부산(-2.5%), 광주(-1.7%)의 소매판매도 감소했다. 백화점, 면세점, 전문소매점을 중심으로 소비가 위축된 결과다.

반면 전남(3.4%), 충남(1.7%), 경남(1.3%), 대전(0.9%), 울산(0.9%), 경기(0.7%), 경북(0.6%), 전북(0.5%) 등 8개 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한 '집 앞 소비' 증가 영향 등으로 소매판매가 소폭 증가했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 앞에서 하는 소비가 늘어나 슈퍼·편의점 판매가 늘었다"며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나 밖으로 나가지 않다 보니 차, 가구, 집 안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 관련 소비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제주, 서울, 인천의 경우 면세점과 백화점 비중이 높아 소매판매가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비스업 생산은 서울을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모두 감소했다.

인천이 전년 동기 대비 11.6% 줄어 타격이 가장 컸다. 운수·창고(-39.3%), 예술·스포츠·여가(-33.8%), 숙박·음식점(-20.5%) 등 3개 업종에서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제주(-8.7%), 강원(-5.6%) 역시 3개 업종을 중심으로 서비스업 생산이 축소됐다.

이어 부산(-3.9%), 경북(-3.3%), 울산(-3.2%), 충북(-3.0%), 충남(-2.6%), 전남(-2.5%), 광주(-2.5%), 경남(-2.3%), 대전(-2.0%), 대구(-1.1%), 경기(-0.9%), 전북(-0.8%) 순이었다.

서울은 유일하게 2.2%로 증가세를 보였다. 전국적으로 증가세를 보인 금융·보험업과 부동산업이 서울에 몰려 있기 때문이다.

서울은 3분기에 금융·보험업 생산이 27.6% 증가했고, 부동산도 16.2% 증가했다.

양 과장은 "전국적으로 운송·창고, 숙박·음식, 예술·스포츠·여가 업종은 좋지 않았지만, 금융·보험, 부동산업은 좋았다"며 "지역별로 각 업종이 차지하는 비중에 따라서 서비스업 생산 증감이 다르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