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사천서 노인 9명 확진…경로당·사우나서 확진자 접촉(종합)

송고시간2020-11-10 11:04

지역 경로당 20곳 폐쇄…도 "방심 금물, 생활 속 방역수칙 준수"

코로나 검사 (CG)
코로나 검사 (CG)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 사천에서 노인 9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도는 10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사천에 사는 60∼80대(경남 360∼368번) 노인 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노인은 대부분 지난 8일 확진된 70대 여성(355번)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360∼365번 6명은 사천시 경로당에서 355번과 접촉했다.

역학조사 과정에서 355번이 자신의 동선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해 가족과 주변 지인을 상대로 이동 경로를 조사했다.

그 결과 평소 경로당에서 자주 접촉했던 9명에 대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해 6명은 양성, 3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방역 당국은 355번이 지난달 23일부터 몸이 좋지 않아 경로당에 나가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보해 경로당과 주변 지인에 대한 검사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도는 355번이 다녔던 경로당을 포함해 지역 경로당 20곳을 폐쇄했다.

366번은 지난 6일 355번의 집에서 식사했고, 367번은 같은 날 본인 가게에서 355번과 접촉했다.

60대 남성인 368번만 355번의 배우자인 80대 남성(357번)과 접촉해 감염됐다.

357번은 지난 6일부터 이틀간 사천 남일대해수월드 남탕을 이용했고, 368번은 이 시간대 사우나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천에서는 355번 부부 확진 이후 접촉자와 동선 노출자 등 175명을 검사해 지금까지 11명이 확진됐다.

163명은 음성이고,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방역 당국은 전날 1차 즉각대응팀을 파견한 데 이어 10일 새벽 9명 추가 확진 이후 즉각대응팀도 추가 파견했다.

방역 당국은 심층 역학조사로 노인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고령자가 많은 만큼 확진자 치료와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365명으로 늘어났다.

310명이 완치 퇴원하고 55명이 입원 중이다.

김명섭 도 대변인은 "코로나19는 청정지역이 있을 수 없고 조금만 방심해도 급속히 확산한다"며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하고 손 씻기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최근 도내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해 확진자 동선을 고의로 은폐하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사례가 있다"며 "치료가 우선인 확진자들에게 또 다른 피해를 주고 도민 불안감만 가중하는 악의적인 방역 방해행위는 강력한 법적·행정적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