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면목·미아동 자율주택정비사업 시행…공공임대 100%

송고시간2020-11-10 09:00

홍은·쌍문동 등 4곳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지정

중랑구 면목동 자율주택정비사업 대상 지역
중랑구 면목동 자율주택정비사업 대상 지역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9일 열린 도시재생위원회 소규모주택 수권분과위원회가 중랑구 면목동 297-28 외 1필지와 강북구 미아동 791-2691 외 2필지의 자율주택정비사업 시행계획을 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면목동에는 아파트 60세대, 미아동에는 아파트 73세대가 들어선다. 전 세대 모두 공공임대주택으로 지어 용적률을 법적 상한선까지 올려 적용받는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낡은 단독·다세대 주택을 개량·건설하는 사업으로, 연면적 또는 세대수의 20% 이상을 임대주택으로 건설하면 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용적률을 높일 수 있다. 또 절차 간소화로 사업 추진이 빠르고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사업비를 저리로 빌릴 수도 있다.

강북구 미아동 자율주택정비사업 대상 지역
강북구 미아동 자율주택정비사업 대상 지역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날 소규모주택 수권분과위원회는 ▲ 서대문구 홍은동 8-417 일대 ▲ 강북구 인수동 535 일대 최고고도지구 ▲ 도봉구 쌍문1동 일대 ▲ 도봉구 도봉1동 일대 최고고도지구 등 4곳을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이에 따라 해당 구역의 노후주택을 수리하려는 소유주는 '서울가꿈주택 사업'의 보조금으로 주택 유형에 따라 공사비의 50∼100%, 최대 500만∼2천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공사비로 연 0.7% 이율의 저리 융자를 받을 수 있다. 융자 한도는 단독주택 집수리는 최대 6천만 원, 신축은 최대 1억 원까지다.

서울시는 소규모주택 정비사업과 집수리 지원사업으로 노후 저층주택 밀집 지역의 주거환경을 지속해서 개선할 방침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