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상무 KBS 전 9시 뉴스 앵커 퇴사

송고시간2020-11-09 14:32

황상무 앵커
황상무 앵커

[KB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 뉴스 9'를 진행했던 황상무(56) 앵커가 KBS에 사표를 냈다.

황 앵커는 9일 사내 게시판에 글을 올려 "인생의 절반 이상을 몸담았던 KBS를 떠나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회사가 한쪽 진영에 서면 나머지 절반의 국민을 적으로 돌리는 일이다. KBS는 극단의 적대 정치에 편승해서는 안 된다"며 "용서와 화해, 치유와 통합은 KBS가 결코 포기해서는 안 되는 소중한 가치"라고 말했다.

황 앵커는 1992년 KBS에 입사해 사회부, 통일부, 정치부 등을 거쳤으며 뉴욕 특파원을 지냈다. 2015년 1월부터 'KBS 뉴스 9' 앵커를 맡았다가 2018년 4월 새 경영진이 들어서면서 교체됐다.

지난 7월에는 'KBS뉴스9 검언유착 오보방송 진상규명을 위한 KBS인 연대서명'을 통해 양승동 사장의 대국민 사과와 진상 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