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화학, 배터리 법인 명칭 'LG에너지솔루션'으로 최종 확정

송고시간2020-11-09 14:18

임직원 의견 청취 거쳐 당초안 그대로… 12월1일 출범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다음달 1일 분할 출범하는 LG화학[051910]의 전지(배터리) 사업부문 자회사의 이름이 당초 예정대로 'LG에너지솔루션(LG Energy Solution)'으로 확정됐다.

업계와 LG화학 등에 따르면 LG화학은 9일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신설 법인의 사명을 확정, 공지했다.

LG화학이 입주해 있는 여의도 LG트윈타워[연합뉴스 자료사진]

LG화학이 입주해 있는 여의도 LG트윈타워[연합뉴스 자료사진]

LG화학은 지난 9월 17일 배터리 부문의 물적 분할을 결정하는 이사회에서 가칭 'LG에너지솔루션'이라는 사명을 처음 공개한 뒤 최근까지 최종 명칭을 놓고 임직원들을 상대로 의견 청취를 했다. 더 좋은 사명이 나오면 교체도 염두에 둔 것이다.

그러나 당초 정한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생산을 포함한 연관 사업으로의 확장에도 적합한 명칭이라고 판단해 최종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은 에너지솔루션이 LG화학 전지사업본부의 기존 영문명칭으로, 개명에 따른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에서 혼선을 최소화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LG화학은 지난달 30일 주주총회를 통해 전지사업 부문의 물적 분할을 최종 확정했으며 12월 1일자로 100% 자회사 형태의 신설법인을 출범한다.

물적 분할에 따른 조직개편도 예정대로 진행중이며, 내년 1월 배터리 사업부문 일부가 현재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인근 파크원 빌딩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신설법인의 신임 사장은 현재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이 유력하며 이달 말 LG그룹의 정기 인사에서 공개될 전망이다. 현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이 신설법인의 이사회 의장을 겸하는 안도 거론되고 있다.

LG화학은 앞으로 분할 회사의 투자를 확대해 신설법인의 매출을 2024년 기준 3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배터리 소재와 셀·팩 제조·판매뿐만 아니라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Lifetime) 전반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플랫폼(E-Platform)'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