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표 조작' 아이돌학교 제작진 "잘못 인정하지만 법리상 무죄"

송고시간2020-11-09 11:53

투표조작 의혹 '아이돌학교' (CG)
투표조작 의혹 '아이돌학교'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TV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에서 시청자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제작진이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했다.

엠넷(Mnet) 김모 CP(총괄 프로듀서)의 변호인은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시청자들의 평가 기준과 다른 방식으로 순위를 매긴 것은 잘못"이라면서도 "법리적으로는 무죄"라고 말했다.

김 CP는 2017년 7월부터 9월까지 방영된 `아이돌학교'에서 시청자 유료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사기)를 받는다.

김 CP의 변호인은 이날 순위를 매기고 집계하는 게 김 CP 본인의 업무여서 업무방해라고 보기 어렵고 사기 혐의도 법리적인 문제가 있어 무죄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CP 측은 "시청률 참패를 기록한 상황에서 문자 투표 수가 워낙 작아 결과에 왜곡이 발생했다"며 "그런 현상이 계속되면 프로그램이 망할 수도 있다는 압박감이 생겨 온라인 투표 비중을 높이게 됐다"고 해명했다.

김 CP와 함께 기소된 김모 엠넷 본부장의 변호인도 "김 CP와 출연자 탈락 여부를 논의해 승인했다는 것은 기억하지 못한다"면서 공모 혐의를 부인했다.

김 CP 측은 "프로듀스101 사건에서 문자 투표 사기 부분이 무혐의 처분이 났는데 저희 변론과도 관련이 있을 것 같다"며 문서송부촉탁을 신청하기로 했다.

'프로듀스101'의 순위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 PD는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고, 이달 2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