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역사회통합돌봄으로 1만3천명 지원…복지부-건보공단 성과공유

송고시간2020-11-09 09:50

2025년 '보편적 돌봄' 목표…운영모형 구체화·인프라도 확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운영성과 공유 학술토론회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운영성과 공유 학술토론회

(서울=연합뉴스) 양성일 보건복지부 1차관이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운영성과 공유 학술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9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된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운영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운영성과 공유 학술토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노인, 장애인 등이 의료기관·요양기관 등이 아닌 거주지에서 지내도록 주거·보건의료·요양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현재 16개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련 서비스를 발굴·검증하기 위해 선도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16개 지자체에서는 통합돌봄을 위한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평균 4명씩 인력을 배치했다.

또 돌봄 대상자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상담을 해주는 통합돌봄창구를 지자체당 평균 25.6개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총 422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누적 상담자 수는 8월 기준 총 1만3천631명이다. 이 가운데 1만2천550명(92.1%)이 실제 돌봄 프로그램을 지원받았다.

노인에게는 평균 3.2개, 장애인 대상으로는 평균 1.7개, 정신질환자에게는 평균 2.5개 서비스를 연계했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선도사업 상담을 받은 1만3천631명을 연령별로 보면 75∼84세가 44.83%(6천111명)로 가장 많았고 65∼75세(3천443명·25.26%)가 뒤를 이었다.

가구형태별로 보면 독거 상태인 사람이 57.6%, 노인부부 세대가 20.6%였다.

통합돌봄 서비스 만족도는 80점대로 조사됐으며 보호자의 부양부담감도 다소 낮아졌다는 게 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의 설명이다.

또 만성질환자 1천2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는 누적 입원 일수와 재입원율 증가폭이 둔화하는 등 성과가 있었다고 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은 전했다.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날 학술토론회에는 양성일 복지부 1차관,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선도사업을 수행하는 16개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관련 전문가 등 150명이 참석했다.

성종호 대한의사협회 정책이사, 김정애 대한간호협회 전문위원 등은 지역사회 통합돌봄 운영 현황과 발전 방향을 두고 토론을 진행했다.

양성일 1차관은 개회사에서 "지역실정에 맞는 다양한 모형을 발굴하고 조속한 입법 지원 제도화 추진 등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용익 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이 정착되면 경제활동 인구 증가와 돌봄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관련 연구 결과를 반영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해 2025년에는 '보편적 돌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운영모형을 구체화하고 인프라를 확대할 예정이다.

인사말 하는 양성일 차관
인사말 하는 양성일 차관

(서울=연합뉴스) 양성일 보건복지부 1차관이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운영성과 공유 학술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