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세상인 괴롭히는 길거리 폭력배, 전남경찰 474명 검거

송고시간2020-11-08 11:58

전남경찰, 9∼10월 특별단속 통해 22명 구속

전남지방경찰청
전남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제공]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지방경찰청은 일상생활에서 상습적으로 폭력행위를 저지르는 '길거리 폭력배'를 특별단속해 474명을 검거하고 이 중 22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두 달간 영세상인 등 이웃 주민들을 상습적으로 괴롭힌 이들을 중점적으로 적발했다.

그동안 보복이 두려워 신고되지 않은 범죄에 대해 각 경찰서에 신고·상담 창구를 운영하고 제보를 활성화했으며 단순 폭행 등 경미한 사안도 입체적으로 수사했다.

광양에서는 지난 6월부터 10월 초까지 시장에서 소주병을 깨뜨려 위협하고 영세 상인들을 폭행한 남성이 업무방해, 폭행, 재물손괴, 공갈 등 혐의로 구속됐다.

순천에서도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복지센터나 주점 등을 돌며 행패를 부린 남성이 폭행, 업무방해, 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됐다.

적발된 범죄 유형을 보면 폭력 행사가 62.8%로 가장 많았고 업무방해·재물손괴(14.2%), 공무집행방해(11%), 협박 등(6.5%), 무전취식(3.4%), 기타(2%) 순이었다.

474명 중 154명(32.5%)은 전과 1∼5범, 186명(39.2%)은 6범 이상이어서 재범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는 40대(28.7%), 50대(25.1%), 60대 이상(20.9%) 순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고질적, 악질적 폭력에 대해 엄정 대응하고 지역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