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동대문 의류에 '메이드 인 코리아' 인증라벨 붙인다

송고시간2020-11-09 11:15

서울시 정품인증라벨
서울시 정품인증라벨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화폐 위·변조 방지기술을 적용한 '정품인증라벨' 251만 장을 제작해 동대문패션타운에서 만든 의류·가방 제품에 부착한다고 9일 밝혔다.

정품인증라벨은 한국조폐공사가 개발한 보안기술이 탑재됐다.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보안 문자나 이미지를 라벨에 넣는 '형광다중화기술'이다. 소형감지기를 라벨에 갖다 대면 정품일 경우에만 소리가 울리게 된다.

시는 외국산 저가 상품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불법 행위인 이른바 '라벨갈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소비자의 신뢰를 되찾아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번 사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국내 의류쇼핑의 메카인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내 사업체에서 취급하는 의류와 가방을 대상으로 이달 중 정품인증라벨 부착을 시작해 올해 251만 장을 배포하고, 내년에 500개 업체 2천500만 장, 2023년 1천여 업체 1억 장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을 위해 시는 한국조폐공사,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 한겨레신문사와 10일 오후 3시 마포구 한겨레신문사에서 '정품인증라벨 시범사업을 위한 민·관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코로나19와 불법적인 라벨갈이 등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품인증라벨 부착이 원산지 위·변조 불법행위 차단에 기여해 동대문시장의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