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전 단가 LNG-유연탄 격차 불과 2.1원/kWh…역대 최저

송고시간2020-11-08 07:01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전기를 만드는 주요 연료인 석탄과 액화천연가스(LNG) 간 연료비 격차가 역대 최소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석탄의 주요 장점이던 '가격 경쟁력'이 사라지면서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도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8일 한국전력[015760] 전력통계시스템(EPSIS)에 따르면 석탄과 LNG의 발전 연료비 단가 격차는 10월 기준 2.1원/kWh를 기록했다. 전력통계를 집계한 2001년 이후 사상 최소 격차다.

두 연료비 단가 격차는 지난 5월 31.3원/kWh에서 계속 줄더니 9월(6.1원/kWh)에는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두 연료간 단가 차이가 125원/kWh로 가장 크게 벌어졌던 2009년 1월 당시, LNG와 유연탄 단가는 kWh당 각각 179.2원, 54.2원으로 LNG가 유연탄 대비 세 배 이상 비쌌으나, 10여 년 만에 거의 비슷한 수준이 된 것이다.

단가 격차가 줄어든 원인은 LNG 연료비가 크게 떨어져서다. 지난달 LNG 단가는 50.2원/kWh로 지난해 10월 91.2원/kWh보다 45% 낮아졌다.

반면 유연탄 연료비 단가는 48.1원/kWh로 작년 10월 55.1원/kWh 대비 불과 13% 떨어지는 등 LNG 대비 낙폭이 작았다.

연료비 단가 추이 (유연탄 vs. LNG) (원/kWh)]
연료비 단가 추이 (유연탄 vs. LNG) (원/kWh)]

[한국전력 전력통계시스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LNG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은 글로벌 천연가스 공급량 증가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유가 하락 등이 배경이다.

LNG 가격은 유가에 연동돼 3~4개월 뒤부터 반영되기에 올해 1월에 저점을 찍은 유가의 영향이 5월부터 LNG 가격에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최근 '2020~2040년 세계 에너지 전망'에서 향후 20년 이내 글로벌 전력 수요에서 재생에너지가 90%를 차지하는 반면, 석탄은 과거 수준을 회복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2040년까지 에너지 수요에 있어 석탄 비중은 에너지 역사상 처음으로 20% 이하로 급락할 것으로 분석했다.

국내에서도 석탄발전 입지는 좁아질 전망이다.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워킹그룹은 지난 5월 석탄발전 60기 중 30기를 2034년에 폐지하고 24기는 LNG로 연료를 전환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업계 관계자는 "환경훼손 우려에도 석탄발전이 국내 발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해왔던 이유는 경제성 때문"이라며 "그러나 석탄이 더는 가격이 싼 에너지원이 아닌 만큼, 앞으로 에너지 전환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