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외교장관 오늘 미국행…바이든 측 접촉 주목

송고시간2020-11-08 06:00

9일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회담…현안 진전엔 '한계'

이도훈, 북핵협의서 미 전환기 한반도 정세 관리 논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베트남 방문을 위해 2020년 9월 17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출국장으로 가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베트남 방문을 위해 2020년 9월 17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출국장으로 가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한미 현안 협의와 미국 대선 이후 동향 파악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강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초청으로 오는 11일까지 워싱턴D.C.를 방문하고 9일에는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한다.

양 장관은 미국 내 정치 일정과 무관하게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지속해나감으로써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할 예정이다.

다만,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이 유력한 만큼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트럼프 행정부와 방위비 등 현안 논의를 진전시키는 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가의 관심도 외교장관회담보다는 강 장관과 바이든 측의 만남에 집중되고 있다.

새 대통령의 취임식은 내년 1월 20일이지만, 통상 당선이 확정되면 각국의 외교 당국은 새로 들어설 정부의 정책 동향을 파악하고 자국 입장을 알리기 위해 당선인 측을 접촉한다.

대선 직후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바이든 측이 외국 정부 인사를 만나는 데 부담을 느낄 수 있지만, 외교부는 이번 방미를 계기로 가능한 범위에서 바이든 측과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강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외에 미 연방 의회와 싱크탱크, 학계 주요 인사 등을 만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과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미 조야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 요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 인사들을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미에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강 장관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 본부장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는 미 정부 전환기에 북한이 도발하지 않도록 한반도 정세를 관리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도훈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도훈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방미 일정을 마친 뒤 2020년 10월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