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퇴계로 2.6㎞ 구간 차로 줄이고 보행로 최대 3배로 넓혀

송고시간2020-11-08 11:15

퇴계로 공간재편 사업 전(왼쪽)과 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퇴계로 공간재편 사업 전(왼쪽)과 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좁은 보행로에 짐을 싣고 내리는 상인들이 많아 걷기 불편했던 퇴계로가 보행자 친화거리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퇴계로2가∼광희동사거리 1.5㎞ 구간 공간재편 사업을 이달 말 마무리한다고 8일 밝혔다.

2018년 1단계로 공사를 마친 회현역∼퇴계로 1.1㎞ 구간을 합하면 퇴계로 2.6㎞ 전 구간이 보행자 중심 공간으로 완성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퇴계로 차로를 왕복 6∼8차로에서 3개 차로를 줄이고 보도는 기존 폭 2∼3m에서 6∼7m로 넓혔다.

상가와 애견용품점 등 상권이 형성된 퇴계로 특성을 감안해 주변 상인들이 작업할 수 있는 조업정차공간 8곳과 이륜차 전용 하역공간 1곳을 만들었다.

전에 없던 자전거도로도 전 구간에 신설했다. 자전거·공유교통 인프라를 넓히기 위해 따릉이 대여소 4곳과 나눔카 대여지점 3곳을 새로 조성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내년 초 세종대로사거리부터 서울역교차로까지 '세종대로 사람숲길' 공사가 마무리되면 4.8㎞에 이르는 서울 도심 중심도로 4.8㎞가 보행천국으로 변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