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KIA, 베테랑 김주찬과 결별…자유계약선수로

송고시간2020-11-07 13:13

김주찬
김주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는 베테랑 내야수 김주찬(39)을 자유계약선수로 푼다고 7일 발표했다.

KIA는 "올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이 만료되는 김주찬과 최근 면담하고, 자유계약선수 신분을 요청한 선수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주찬은 어느 팀과도 계약을 체결할 수 있게 됐다.

2017년 시즌 후 FA 자격을 얻은 김주찬은 2018년 1월 KIA와 2+1년 총액 27억원에 잔류 계약을 했다.

앞서 김주찬은 롯데 자이언츠 소속이던 2012년 시즌 후 KIA와 4년 총액 50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2000년 삼성에서 데뷔해 2001년부터 롯데에서 12년, KIA에서 8년을 뛴 김주찬은 통산 타율 0.300, 138홈런 등을 기록 중이다.

올 시즌 1군에서는 7경기에만 출전해 타율 0.333, 1홈런을 쳤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