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부, 美 거주 자국민에 생필품 비축 등 폭동사태 대비 당부

송고시간2020-11-07 08:56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미국 대선 결과를 둘러싼 불복 논란이 일고 가운데 일본 정부의 대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7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3일(현지시간) 치러진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미국내 항의 시위에 자국민이 휘말릴 우려가 있다고 보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또 혼란의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식료품 등 생활필수품을 비축하고 야간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미국 거주 자국민에 주문하고 있다.

아울러 항의 시위가 벌어지는 경우에는 출근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주미 일본대사관과 뉴욕, 시카고 등지의 일본 총영사관은 6일 낮까지 자국민을 상대로 총 15건의 공지문을 내놓았다.

지난 3일(현지시간) 치러진 미국 대선에서 맞붙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주한미국대사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지난 3일(현지시간) 치러진 미국 대선에서 맞붙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주한미국대사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이들 공지문에는 앞으로 선거 결과 불복 등을 둘러싸고 폭동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운타운(시내)이나 경찰서, 정부 관계 기관 부근에는 가까이 가지 말라는 등의 조언이 적시돼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미 대선 후의 혼란 상황과 관련해 "국민의 안전 확보는 정부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미국에 있는) 국민 보호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미 대선 개표가 막바지로 접어든 가운데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재선에 도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핵심 경합주와 승부처에서 따돌려 승리를 눈앞에 두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불복 의사를 거듭 밝혀 미국의 정치·사회적 혼란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