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불복' 줄소송 내지만…미 언론 "결과 뒤집지는 못할 것"

송고시간2020-11-07 02:09

'선거 사기' 주장하며 필사적 시도…보수 성향 장악한 대법원행 노려

AP "많은 표에 영향 안 미쳐…2000년 대선 때와 달라"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개표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 여러 지역에서 소송을 내고 있지만, 결과를 뒤집지는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6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의 시도는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한 것이지만 확정 시기를 늦출 뿐 승부에는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직을 유지하기 위해 많은 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지만 바이든 후보 당선을 막으려면 연방대법원을 설득해 두 개 혹은 그보다 많은 주에서 바이든을 제쳐야 한다고 전했다.

AP는 "이는 대법원이 사실상 (승자를) 확정했던 2000년 대선과는 상당히 다른 시나리오"라며 당시 소송은 플로리다 한 곳의 선거인단 투표에 대한 것이었고 개표 중단과는 반대로 재검표를 포함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캠프와 공화당은 여러 주에서 소송을 냈지만 "대부분은 많은 표에 영향을 주지 않는 소규모 소송"이라고 AP는 설명했다.

로이터통신도 전문가들은 트럼프 캠프가 잇따라 제기한 소송이 결과를 바꿀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서 '선거 조작' 주장하는 트럼프 미 대통령
기자회견서 '선거 조작' 주장하는 트럼프 미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11ㆍ3 대선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선거가 조작되고 있다"면서 "합법적 투표만 계산하면 내가 쉽게 이긴다"고 주장했다. sungok@yna.co.kr

트럼프 캠프와 공화당은 핵심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와 미시간, 조지아, 네바다에서 우편투표 집계나 유권자 등록에 부정이 있었다며 무효를 주장하고 개표 중단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캠프 측은 추가 소송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선거가 조작됐다면서 대법원에서 끝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윗에서도 "합법적인 표로는 내가 쉽게 이긴다"며 대법원이 결정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 합산으로 인한 자신의 득표수 변화를 사기의 증거라고 주장했지만, 선거가 끝난 뒤 며칠 사이에 총투표수가 바뀌는 건 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캠프의 법적 이의 제기는 주로 개표 속도를 늦추거나 개표를 멈추는 것이 목적"이라며 하지만 "대체로 성공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또 블룸버그는 트럼프 캠프가 "모순된 전략을 추구한다"며 자신이 앞선다고 생각하는 주에선 개표 작업을 중단하려 하고 바이든 후보에게 패배한 주에선 재검표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캠프는 승리할 가능성이 약화하면서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며 하지만 선거 투쟁에서 이렇다 할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짚었다.

미시간과 조지아주에선 캠프 측이 낸 소송에 대해 1심이 기각 판결을 내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i3qQAUGMg0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