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앞 무력한 독일, 하루 확진 처음 2만명 넘어

송고시간2020-11-06 22:08

독일의 코로나19 부분폐쇄 조치 이후 쾰른의 한 호텔 레스토랑 야외 테이블 [AFP=연합뉴스]

독일의 코로나19 부분폐쇄 조치 이후 쾰른의 한 호텔 레스토랑 야외 테이블 [AF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 명을 넘어섰다.

독일 보건당국은 6일(현지시간) 일일 신규 확진자가 전날 기준 2만1천506명이라고 밝혔다.

독일에서 지난 3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이후 신규 확진자가 2만 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전날에만 166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61만9천89명, 누적 사망자는 1만1천96명이다.

독일은 코로나19 애플리케이션 등 방역 시스템이 효과적으로 작동하지 못하면서 감염 확산세를 통제하는 데 실패하자 지난 2일부터 부분 폐쇄에 들어갔다.

독일 당국은 감염자의 75% 이상 감염원 추적에 실패한 데다, 중환자가 늘어나 의료체계에 과부하가 예상되자 부분 폐쇄를 결정했다.

이달 말까지 요식업은 포장 및 배달 영업만 가능하고 문화시설은 영업이 중단됐다. 상점 내 방역 조치도 강화됐다.

전날 공영방송 ARD의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9%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찬성했다. 반대한 시민은 전체 응답자의 19%였다.

부분 폐쇄에 대해선 56%가 적절하다고 답했고, 16%가 더 강한 조치를 요구했다. 반대 입장은 24%였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