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클리 스마트] '프로' 같아진 아이패드 에어4 써보니

송고시간2020-11-07 10:00

프로와 구별 안 되는 디자인…A14 바이오닉 칩셋 탑재해 빠릿빠릿해진 속도 체감

아이패드 에어 4세대(왼쪽)와 3세대(오른쪽)
아이패드 에어 4세대(왼쪽)와 3세대(오른쪽)

[촬영 채새롬]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지난달 29일 국내 출시된 아이패드 에어 4세대는 아이패드 최상위 라인업인 '프로'와 비슷해진 디자인과 성능이 특징이다.

기자가 에어4를 며칠간 사용해 보니 우선 전작인 에어3까지 이어지던 상·하단 두꺼운 베젤(테두리)과 전면 홈버튼이 없어지고, 베젤이 줄어든 것이 디자인 면에서 크게 눈에 띄었다.

아이패드 프로 11인치 제품과 가로·세로 크기가 같기 때문에 언뜻 봐서는 구별할 수 없을 정도다. 자세히 보면 에어4가 베젤이 조금 더 두껍고, 이로 인해 화면 크기가 10.9인치로 다소 작다.

아이패드 프로와 다른 점은 프로의 트리플 카메라(라이다 센서 포함), 4개의 스피커 대신 에어에는 싱글 카메라와 2개의 스피커가 달렸다는 것, 최신 아이폰처럼 페이스 ID를 지원하는 프로와 달리 에어는 제품 상단 모서리에서 지문인식 기반의 터치 ID를 지원한다는 점 등이다.

또 프로가 120㎐ 주사율을 지원하는 것과 달리 에어4는 60㎐를 지원하기 때문에 화면에 민감하거나 그래픽 작업·게임 등을 많이 하는 사람이라면 아쉽게 느껴질 수 있다. 펜슬을 사용할 때도 프로가 필기감이 더 부드럽다.

그러나 일부 기능을 빼고 가격을 낮춘 선택지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라이트 유저입장에서는 충분히 반길만한 일이다. (아이패드 프로는 102만9천원부터, 아이패드 에어는 77만9천원부터다.)

빠르게 실행되는 머신러닝 보정 기능(오른쪽이 보정 이후)
빠르게 실행되는 머신러닝 보정 기능(오른쪽이 보정 이후)

[촬영 채새롬]

일반 성능 면에서는 에어 역시 특출난 전문가용 사진이나 이미지 작업을 원하지 않는다면 충분하게 느껴진다.

특히 최신 A14 바이오닉 칩셋을 탑재해 CPU 성능과 그래픽 성능이 개선된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

A12 바이오닉 칩셋을 탑재한 에어 3세대와 동일한 사진 편집 앱을 실행해 봤더니, 같은 사진을 불러왔을 때 에어3은 로드하는 시간이 3∼4초 가량 걸렸으나, 에어4는 버튼을 누르고 1초 내에 사진이 떴다.

이 앱이 제공하는 머신러닝 보정 버튼을 눌러도 지연을 거의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바로 처리됐다.

아이패드 OS 업데이트로 새로 사용할 수 있게 된 디지털 텍스트 변환 기능도 은근히 편리했다. 텍스트 커서가 있는 곳에서 펜슬로 필기하면 곧바로 텍스트로 변환해줘 간단한 단어는 키보드 없이 쓸 수 있다.

아직은 영어 필기만 인식하기 때문에, 국내 사용자들은 한국어 필기 인식 기능 추가를 기다려야 한다.

펜슬로 쓴 필기가 변환된 모습
펜슬로 쓴 필기가 변환된 모습

[촬영 채새롬]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