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부, 코로나 대응 다룬 ASEM 회의서 '방역과 경제 균형' 강조

송고시간2020-11-07 01:36

윤태식 차관보, 한국 사례 소개하며 '균형적 정책 패러다임' 제안

윤태식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
윤태식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기획재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주제로 한 아셈(ASEM·아시아유럽회의) 재무장관회의에서 한국의 경험을 공유하며 '방역과 경제의 균형'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태식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6일 오후 화상으로 열린 ASEM 재무장관회의에 수석대표로 참석해 코로나19 위기 대응 과정에서 '균형적인 정책 패러다임'이 필요하다며 이런 내용을 언급했다.

윤 차관보는 방역과 경제 활성화, 재정확대 필요성과 중장기 재정건전성 확보, 당면한 위기 대응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사회구조 변혁 대응 등 3가지 사안의 균형을 강조하며 한국의 정책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한국이 올해 4차례 추가경정예산(추경) 등 총 310조원 규모의 정책 패키지를 시행해 3분기 1.9% 성장의 성과를 낸 것과 함께, 이 과정에서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소득양극화 심화를 막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조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해 국가 대전환 전략으로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입해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차관보는 "한국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재정 정책을 수행하는 가운데 한국형 재정준칙 도입 추진 등으로 중장기 재정 지속가능성 유지 노력도 병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내 교역 회복에 필수적인 재화·서비스·인력의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기 위한 국가 간 정책 공조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 회원국들은 코로나19로 아시아와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가 고용·투자·무역 등 경제 전반에 겪고 있는 어려움과 코로나19 2차 확산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교역, 성장, 복지 등 코로나19에 따른 사회·경제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효과적인 정책 대응 방안을 찾는 데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아시아와 유럽 국가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