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의사회 "WHO, 세계보건총회에 대만 참가시켜야"

송고시간2020-11-06 17:39

세계보건총회
세계보건총회

[자료 사진=WH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의사회(WMA)가 대만을 세계보건기구(WHO)의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세계보건총회(WHA)에 참가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AFP 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랭크 몽고메리 WMA 의장은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은 전 세계 모든 의료 시스템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WHA에서 대만을 계속 배제하는 것은 부정적이고 역효과를 낳는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WMA는 각국 의사협회의 연합체로, 전 세계적 의사 1천만 명을 대표하고 있다.

주제네바 대만대표부의 왕량위 대사도 최근 AFP와의 인터뷰에서 WHO가 대만을 옵서버로 초청할 권한이 있다면서 WHO에 변화를 촉구했다.

앞서 WHA는 지난 5월 열린 회의에서 대만의 옵서버 참여 논의를 오는 9일 열리는 회의로 연기한 바 있다.

당시 온두라스 등 10여 개국이 대만의 참여를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WHA 회원국들은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해당 의제를 11월로 미루기로 합의했다.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인구가 약 2천380만 명인 대만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 573명, 누적 사망자 7명을 기록하는 등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고 있다.

아울러 WHO가 1948년 설립될 당시 창립 멤버였으며, 2009∼2016년 옵서버 자격으로 WHA에 참가해왔다.

그러나 '하나의 중국'을 주장하는 중국의 반발로 이후 총회에 참석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대만의 참가 여부는 관련 정부의 동의를 통해 회원국들이 결정할 사안이라고 주장해왔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